나눔마당

    등록일 : 2019-10-02 오전 3:43:39  조회수 : 1965
  2662 . 북한을 탈출 한 여성들이 중국 내에서 감금된 상태로 사이버 성(性)노예의 삶을 살고 있다.
  등록자 : New York Times        파일 :

Trapped as Cybersex Slaves in China
중국에서 사이버 성노예로 갇혀있는 탈북여성들


이들은 중국에서 사이버 섹스를 하도록 강요받은 탈북 여성 2명이다. 라오스 비엔티안 호텔 방에서 창밖을 바라보고 있는 김예나(23), 이진희(20)

VIENTIANE, Laos - For more than two years, Lee Jin-hui, 20, was never allowed to leave a three-room apartment in northeast China. Seven days a week, she had to sit at a computer from noon to 5 a.m., performing sex acts before a webcam for male clients, mostly from South Korea.
비엔티안, 라오스 - 이진희(20)2년 이상, 중국 북동부의 방 세 개짜리 아파트를 떠날 수 없었다. 일주일에 7, 정오부터 새벽 5시까지 컴퓨터 앞에 앉아 주로 한국 남성 고객을 상대로 웹캠 앞에서 성매매를 해야만 했다.

In the apartment, Ms. Lee and other North Korean women each had to earn about $820 a week for the Chinese pimp who bought them from human traffickers. When they failed, they were slapped, kicked and denied food.
인신매매로 팔려온 이씨와 탈북여성들은 이 아파트에 갇혀 그들을 돈을 주고 산 중국 포주에게 일주일에 약 820 달러 정도를 벌어주어야만 했다. 그렇게 하지 않으면, 포주는 이 여성들을 때리고 발로 차고 어떠한 음식도 주지 않았다.

“We had to work even when we were sick,” Ms. Lee said. “I wanted to get out so badly, but all I could do was peek out the window.”
이씨는아플 때에도 일을 해야 했어요.”라고 말했다.저는 정말 간절하게 밖으로 나가고 싶었지만 창을 통해 밖을 엿보는 것 외에는 아무 것도 할 수 없었습니다.”

Each year, human smugglers take thousands of women seeking to flee North Korea, promising them jobs in China, according to human rights groups and trafficking survivors. But once in China, many of the women are sold to unmarried men in rural towns or to pimps for exploitation in brothels and cybersex dens.
인권 단체와 인신 매매 생존자들에 따르면 매년 인신매매업자들은 북한을 탈출하려는 수천 명의 여성들을 속여 일자리를 약속하고 중국으로 데리고 간다. 그러나 일단 중국에 도착하면 이 여성들은 시골 외진 마을의 미혼 남성이나 매춘 업소 그리고 사이버 섹스에 이용되기 위해 포주에게 팔려가게 된다.

If they are caught running away from traffickers, China sends them back to North Korea, where they face torture and incarceration in labor camps. With nowhere to turn for help in China, they remain trapped in sex slavery.
만약 그들이 탈출을 시도하다 잡히면 중국 당국은 그들을 북한으로 돌려보내고 노동 수용소에 투옥되어 고문을 당하게 된다. 중국 어느 곳에도 도움을 청할 수 없고 그들은 노예가 되어 그 노예의 굴레 안에서 빠져 나오지 못하고 있는 실정이다.

An estimated 60 percent of female North Korean refugees in China are trafficked into the sex trade, and increasingly coerced into cybersex, the London-based rights group Korea Future Initiative said in a report in May.
런던에 있는 인권단체인 한국미래 이니셔티브 (Korea Future Initiative)는 지난 5월 중국 내 탈북 여성 중 약 60 %가 성매매를 당하고 그 후 사이버 섹스를 강요받고 있다고 발표했다.

“Girls aged as young as 9 are forced to perform graphic sex acts and are sexually assaulted in front of webcams, which are live-streamed to a paying global audience, many of whom are believed to be South Korean men,” the report said.
9세 정도의 소녀들이 성행위를 하도록 강요당하고, 웹캠 앞에서 성폭행을 당하고 있습니다. 이 웹캠은 전 세계 유료 시청자들에게 생중계 되어지는데 그 중 대부분이 한국 남성으로 여겨지고 있습니다.라고 보고서는 밝혔다.

When she was smuggled out of North Korea in spring 2017, Ms. Lee was told she would be waitressing in China. When she arrived, her boss said her job was “chatting” at the computer. Until then, she had never seen a computer. She didn’t know what 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