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MBC
    SBS
    CBS
    NEWDAILY
    YTN
    두레신문
    국제신문
    제주일보
    뉴스모음
    프레시안
    통일정보신문
    KONAS
    중앙일보
    조선일보
    동아일보
    한국일보
    국민일보
    서울신문
    경향신문
    한겨레신문
    문화일보
    NK조선
    세계일보
    내일신문
    매일경제
    헤럴드경제
    한국경제
    연합뉴스
    부산일보
    매일신문
    스포츠서울
    일간스포츠
    미래한국신문
    데일리NK
    독립신문
    오마이뉴스
    뉴스앤조이
    굿데이신문
    기독교연합
    크리스천투데이
    크리스천헤럴드
    크리스챤연합신문
    기독일보
    기독교신문
    기독신문
    국제기독신문
    Korea Herald
    기타
    내셔날지오그래픽
    LA타임즈
    와싱턴포스트
    월스트리트저널
    CBS뉴스
    보스턴글로브
    RFA
    VOA
    USA아멘넷
    기타
    국내언론보도
    해외언론보도
     

뉴 스
    등록일 : 2009-06-16 오후 4:52:19  조회수 : 760
  17 . "사람이 어떻게 이렇게 팔려다닐 수 있나요”
  등록자 : 미래한국        파일 :


홈페이지:http://www.futurekorea.co.kr/article/article_frame.asp?go=content§ion=북한통일&id=7469
"사람이 어떻게 이렇게 팔려다닐 수 있나요”  

탈북 여성들의 절규

해외칼럼...
도나 휴스  Donna M. Hughes 美 로드아일랜드대 교수      

“나도 언젠가는 사람처럼 살고 싶습니다.
나도 사람이니까요.
사람이 어떻게 이렇게 팔려 다닐 수 있는지요.“


북한주민 약 20만 명이 중국의 동북지방으로 탈출해 왔다. 그 중 얼마는 식량을 찾기 위해 그리고 얼마는 정치범수용소나 정치적 박해를 피해 탈북한 이들이다.

또한 어떤 이들은 김정일정권이 가장 심한 박해의 목표로 삼고 있는 기독교인이며 어떤 이들은 이미 수용돼 있는 이들의 가족들로 가족이라는 이유 때문에 함께 수용되는 것을 피해 탈북한 이들이다.

한편 북한정권을 지지하고 있는 중국은 난민에 관한 유엔조약을 위반하면서 탈북난민들을 체포해 그들을 조사와 강제수용소가 기다리고 있는 북한으로 송환하고 있다. 중국은 탈북난민들을 색출하기 위한 특별팀을 운영 중이며 난민들을 신고하는 이들에게 현상금을 지급하고 있다.

중국으로 탈출하는 탈북난민들 중 여성과 아이들이 대다수를 차지한다.

만약 그들이 중국 땅에서 친구나 친척 등 지인들의 집을 찾을 수 있다면 다행이지만 만약 조선족 인신매매범들이 그들을 먼저 발견한다면 그들은 부인 혹은 첩을 원하는 남자들에게, 혹은 성매매를 하는 가라오케클럽에 팔리게 된다.

탈북여성들의 가격이나 용도는 외모나 나이에 의해 결정된다.

탈북난민을 지원하기 위해 정기적으로 중국을 방문하는 한 활동가에 의하면 탈북여성들은 대부분길림성내 도시들에서 팔린다고 한다.

이 활동가는 여성들을 찾기 위해 중국내 가라오케클럽을 돌아다니기도 했는데 그는 클럽들이 중국경찰들에 의해 보호받고 있다는 사실을 알아냈다고 한다.

인신매매에 넘겨진 여성은 모든 권리와 능력을 상실하게 된다.

만약 저항을 할 경우 중국당국에 넘겨져 북한으로 송환될 것이라는 위협을 받게 된다. 또한 한번 팔려간 여성들은 대부분의 경우 또 다른 남자에게 다시 팔리게 되는 경우가 많다.

한 활동가는 자신이 만난 아버지와 어머니 그리고 22살 짜리 딸로 구성된 한 탈북난민 가족에 대해 증언했다. 그는 작년 10월 이 가족을 만나기 위해 중국에 갔다. 가족은 개구리양식장에서 식량을 제공받으며 살고 있었는데 신변의 위협을 느끼자 어떤 경로를 통해 이 외부 활동가에게 도움을 요청했던 것이다.

이 활동가가 중국내 양식장을 방문했을 당시 그 곳에는 다섯 명의 중국인 남자가 있었다고 한다.

이 활동가는 탈북가족의 젊은 딸이 이들에 의해 강간을 당해 옷이 찢여져 있는 것을 목격했다.

그의 부모는 딸을 보호하기 위해 어떤 조치도 취할 수 없었다고 한다.  이 활동가가 탈북가족을 돕기 위해 이후 다시 양식장을 찾았을 때 가족들은 이미 그 곳에 없었다고 한다.

북한 여성들은 또한 북한에서부터 직접 중국으로 팔려가기도 한다.

일례로, 아버지와 어머니를 잃은26살의 한 탈북여성은 중국에 가서 잘 살게 해 주겠다고 접근한 중년여성의 말을 듣고 함께 탈북했다가 인신매매를 당하게 됐다.

이 젊은 탈북여성은 자신의 몸값으로 1,500위엔(190달러) 이 건네지는 것을 목격했다.

또한 배가 고프거나 희망을 잃은 북한의 여성들이 스스로 중국에 팔아 넘겨지는 것을 용인하는 일도 일어나고 있다. 최소한 중국에서 먹을 것을 제공받을 수 있고 경우에 따라서는 돈이나 식량을 북한내 가족에게 보낼 수도 있기 때문이다.

한국정부는 김정일을 불편하게 한다는 이유로 탈북난민들을 받아들이는 데 소극적이다.

한국에 입국한 6,700여 명의 탈북민 중 약 4,000여 명이 여성들이다.

두리하나선교회의 천기원 대표에 의하면 이중 80~90%가 인신매매의 피해자들이다.

탈북은 북한에서 정부와 주체사상에 대한 배신행위로 간주된다. 송환자들은 강제수용소에 수감되며 조사과정에서 굶어죽는 일도 많다.  

임신한 여성들은 외국인의 아이를 갖고 있다는 이유로 강제유산을 당한다.

한 증언에 의하면 1999년 3월 26살의 한 여성은 중국에서 몸을 팔았다는 이유로 처형됐다.

‘평양의 어항’의 저자 강철환씨의 부인 윤혜련 씨는 이 여성의 옆 방에서 수감된 바 있어 당시 상황을 증언했다.

이 여성은 아이와 함께 식량을 구하기 위해 중국에 갔는데 북한당국의 설명에 의하면 ‘자본주의의 영향에 물들어’ 돈을 위해 자신의 몸을 팔았다는 것이다. 그녀는 공개처형을 당했다.

윤 씨의 증언에 의하면 대다수의 탈북여성은 강간이나 인신매매 등을 당한다.

한국에 입국하는 이들도 과거의 악몽에 시달리게 된다.

이와 같은 상황을 겪고 있는 중국내 한 탈북여성은 한국의 한 인권활동가에게 보내온 편지에서 다음과 같이 적고 있다.

“나도 언젠가는 사람처럼 살고 싶습니다. 나도 사람이니까요. 사람이 어떻게 이렇게 팔려다닐 수 있는지요.”

내셔널리뷰 7/19 정리/김범수 기자 bumsoo@futurekorea.co.kr


     
 

 

 
 
Copyright ©1999-2017 사단법인 두리하나   대표 : 천기원
주 소 :  우편번호[ 08726 ]  서울특별시 관악구 은천로 39길 52 | 사업자등록번호 : 220-82-05847
대표전화 :  02-532-2513   팩 스 :  02-532-2517,  이메일 :   durihana@korea.com